이번 달 전국에서 분양·임대주택 총 897호 공급

2일, 경기 안성시 소재 ‘안성아양 B-1블록’ 공공분양 644호 후분양 공급 시행
이달 말, ‘경주안강 1블록’ 영구임대 103호, ‘장성수산 1블록’ 영구·국민임대 150호 공급

LH는 7월, 전국에서 총 3개 단지, 897호에 대한 입주자 모집을 시행한다고 5일(월) 밝혔다.

이번 달 공급하는 주택은 △공공분양주택 644호 △영구임대주택 143호 △국민임대주택 110호로, 경기도·경상북도·전라남도 등지에서 공급된다.

‘공공분양주택’은 무주택 실수요자의 주택 마련을 위해 주변 시세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공급되며, 교통이 편리하고 유치원 및 학교, 상가 등 편의시설이 잘 갖춰져 있다.


▲ 안성아양


▲ 장성수산

‘영구임대주택’은 국가유공자, 수급자 등을 1순위 대상자로 선정해 시중 시세의 30% 수준으로 공급하는 주택으로, 최장 50년까지 거주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.

‘국민임대주택’은 소득, 자산요건 등을 충족하는 무주택세대구성원에게 공급되며, 시중 시세의 60~80% 수준의 저렴한 임대조건으로 최장 30년까지 거주할 수 있다.


‘안성아양 B-1블록’은 경기도 안성시 석정동 일원에 위치한 공공분양주택으로 7월 2일 입주자 모집공고를 실시했다.


▲ 경주안강

해당 주택은 ‘후분양’으로 공급돼 당첨자는 계약 후 2개월(`21.11월)만에 입주가 가능하다. 청약 이후 장기간동안 입주를 기다리는 선분양에 비해 중도금 대출비용, 임대료 등을 절약할 수 있다는 큰 장점이 있다.

공급주택은 △74㎡형 280호, △84㎡형 364호, 총 644호로 모든 타입이 4Bay 구조로 설계됐다.

이 중, 551호는 다자녀가구, 신혼부부, 생애최초 등을 위한 특별공급으로, 93호는 일반공급으로 공급되며, 주택형별 특별공급 신청이 미달될 경우, 잔여 물량은 일반공급으로 전환된다.

공급가격은 호당 평균 3억원으로, 3.3㎡당 평균 9백만원 수준이다.

모집일정은 △청약접수(7월 12일~14일) △당첨자 발표(7월 26일) △계약체결(9월 9일~14일)이다. 청약접수일은 공급유형별로 다르며, 계약체결 또한 전자계약과 현장계약으로 구분 진행되므로 이 점을 유의해야 한다.

안성아양 1블록은 세종포천고속도로 개통이 예정돼 교통여건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보이며, 단지 주변에 안성천 및 금석천 등 공원 외에도 백성초등학교, 이마트, 안성병원 등 교육‧편의시설이 있어 생활환경이 우수하다. 또한, 안성 제1‧2‧3일반산업단지와도 가까워 직주근접에 따른 입주 수요가 풍부할 것으로 보인다.


 ‘경주안강 1블록’은 경북 경주시 안강읍에 위치한 영구임대주택으로, 26㎡형 103호가 공급된다.


신청 대상은 경북 경주시에 거주하는 만 65세 이상 무주택세대구성원으로, ‘공공주택특별법시행규칙 별표3 제1호’에 해당하는 국가유공자 및 수급자 등이다.

특히 고령자복지 특화단지로 단지 내 체력단련실 및 물리치료실 등을 배치해 입주민의 건강과 편의를 도모했으며 텃밭, 노인교실을 갖춘 ‘공유마당’을 통해 은퇴 후 사회활동 단절에 따른 고립감과 무료함 또한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.

단지 인근에 시외버스터미널(0.5㎞), 안강역(2㎞)이 있어 교통여건이 양호하고 북경주 행정복지센터(1.5㎞), 안강중앙병원(0.5㎞), 안강시장(1㎞) 등 행정·의료·편의시설도 가까워 생활여건이 뛰어나다.

‘장성수산 1블록’은 영구·국민임대 혼합 단지로, 전라남도 장성군 장성읍에 위치한다. 이번 공급 물량은 영구임대 40호와 국민임대 110호로 총 150호이다.

모집 공고일 기준 무주택세대구성원으로, 국민임대의 경우 소득 및 자산 보유기준을 갖추고 가구원수당 월평균 소득 70%(1인가구 90%, 2인가구 80%)이하인 경우 신청할 수 있고, 영구임대는 소득 및 자산 보유기준을 갖춘 국가유공자 및 수급자 등이 대상이다.

호남고속도로와 고창담양고속도로의 분기점에 위치해 광역교통 접근성이 우수하고, 공급 단지 인근에 수산1리 마을회관(0.2㎞) 및 다목적복지회관(0.4㎞), 성산초등학교(0.5㎞)가 있어 생활여건 또한 양호하다.

<저작권자 ⓒ 더뉴스프라임,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>

조한열 기자 다른기사보기